전화문의

0505-255-7572

상담가능시간
AM09:00 ~ PM18:00
일요일 및 법정공휴일 휴무


좋은글

목록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소망의샘터 20-08-19 09:37 ( 조회 139 )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밥
열끼 먹는것도 아니고
 
많이 배웠다 해서 남들 쓰는말과
다른 말 쓰는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 치고 살아봤자
사람사는일 다그렇고 그럽디다.
 
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 인줄 알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돈이란
돌고 돌아서 돈 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씬
나은 인생 입디다.
 
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 피 눈물 난다는말
그말 정말 입디다.
 
남 녀 간에 잘났네 못났네
따져 봤자 컴컴한 어둠 속에선
다 똑같습디다.
 
어차피 내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 세상 원망 하며
세상과 싸워 봤자
 
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속 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천진 난만하고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싸구려 미소가 자리잡고 있고
적당히 손해 보고살던
 
내 손에는
예전 보다 만원 몇장 더 들어 있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좋은 침대에서 잔다고
좋은꿈 꾼답디까.
 
아닙디다 사람 사는게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쓰다보니
내 인생이 없어 집디다.
 
어떻게 살면 잘사는건지
잘 살아 가는 사람들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가르쳐 줍디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 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크게 웃어본지가 그런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 집디다.
 
알수록 복잡해 지는게 세상이였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 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
 
내가 남보다 나은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고
 
이제껏
내가 내살 깎아 먹고 살아 왔습디다.
왜 그렇게 바쁘고 내 시간이 없었는지
 
망태 할아버지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면서
 
무작정 무서워 하던
그때가 행복 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가자" 하면
어딘지 모르면서 물말은 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 집디다.
 
잘사는 사람 들여다 보니
잘난데 없이 잘 삽디다.
 
많이 안 배웠어도
자기 할말 다하고 삽디다.
 
인생을 산다는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그저 허물이 보이거들랑
슬그머니 덮어주고
 
토닥 거리며 다독이며
둥글게 사는게 인생 입디다.
 
 
-좋은글 중에서-
목록

댓글기능은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Total 1,564건 / 1 페이지
좋은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조회
2016-04-01 0 0 5683
1563 소망의샘터 2020-10-01 0 0 34
1562 소망의샘터 2020-10-01 0 0 35
1561 소망의샘터 2020-10-01 0 0 36
1560 소망의샘터 2020-09-01 0 0 88
1559 소망의샘터 2020-08-19 0 0 107
1558 소망의샘터 2020-08-19 0 0 140
1557 소망의샘터 2020-08-19 0 0 110
1556 소망의샘터 2020-08-14 0 0 144
1555 소망의샘터 2020-08-14 0 0 152
1554 소망의샘터 2020-08-14 0 0 138
1553 소망의샘터 2020-07-15 0 0 291
1552 소망의샘터 2020-07-15 0 0 295
1551 소망의샘터 2020-07-15 0 0 292
1550 소망의샘터 2020-07-15 0 0 285
1549 소망의샘터 2020-07-02 0 0 340
1548 소망의샘터 2020-06-19 0 0 365
1547 소망의샘터 2020-06-19 0 0 327
1546 소망의샘터 2020-06-19 0 0 356
1545 소망의샘터 2020-06-07 0 0 372
1544 소망의샘터 2020-06-07 0 0 381
1543 소망의샘터 2020-06-04 0 0 350
1542 소망의샘터 2020-06-03 0 0 343
1541 소망의샘터 2020-06-03 0 0 364
1540 소망의샘터 2020-06-03 0 0 341
1539 소망의샘터 2020-06-03 0 0 340
1538 소망의샘터 2020-05-31 0 0 346
1537 소망의샘터 2020-05-31 0 0 339
1536 소망의샘터 2020-05-31 0 0 356
1535 소망의샘터 2020-05-31 0 0 322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